컨텐츠로 건너뛰기

[기사] “원전 현장노동자 위험 제보 받습니다” 원전위험공익정보센터 출범 (경향신문)

“원전 현장노동자 위험 제보 받습니다” 원전위험공익정보센터 출범

2020.09.17.

남지원 기자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관에서 열린 원전위험공익정보센터 출범식에서 이원영 수원대 교수(왼쪽에서 세 번째)와 이희영 변호사(오른쪽에서 세 번째) 등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원전위험공익정보센터 제공

원자력발전소 안전을 감시하고 원전 관련 공익제보를 수집하는 역할을 할 민간기구가 출범했다.

원전위험공익정보센터는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관에서 출범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성원기 강원대 교수와 이원영 수원대 교수, 김병갑 탈핵운동가 등이 센터 창립준비위원으로 이름을 올렸고,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과 녹색법률센터에서 활동한 이희영 변호사가 자문변호사로 참여했다.

센터는 앞으로 원전 현장 관계자들의 공익제보를 수집하고 방사능 위험과 원전 위험 감시, 원전 인·허가 감시, 가짜뉴스 대응 등을 중점 사업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센터는 “원전은 비밀이 많을 수밖에 없는 구조로 바깥세상에서 위험을 감지하기 어렵다”며 “가장 효율적인 방법은 내부로부터의 고발, 즉 공익제보”라고 창립 배경을 설명했다. 또 “현 정부가 탈원전을 선언하기는 했지만 선진국과 같은 교차감시 체제를 아직 갖추지 못하고 있다”며 “정부기관인 원자력위원회와 함께 위험을 알리는 민간기구가 있어야 구조적으로 안전이 업그레이드될 것”이라고 밝혔다.

남지원 기자 somnia@kyunghyang.com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_id=202009171712001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