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기사] 원전 위험 공익제보 받습니다 (불교닷컴)

원전 위험 공익제보 받습니다


조현성 기자

2020.09.17


원전위험공익정보센터 출범

원전(핵발전소) 공익제보자 보호와 원전 감시를 위한 민간기구가 출범했다.

원전위험공익정보센터(이하 원전센터)는 17일 서울변호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출범을 알렸다.

원전센터는 지난해부터 곽노진(생명탈핵실크로드 100인위원), 김병갑(울산 탈핵운동인사), 류두현(IT엔지니어), 문인득(원전엔지니어, 기술사), 성원기(강원대 교수, 전자공학), 유원일(전 국회의원, 기계엔지니어), 이승은(생명탈핵실크로드 순례단 간사), 이원영(수원대 교수, 국토계획), 이향림(저널리스트, 동물애호가) 씨 등이 준비위원회를 꾸리고 출범을 준비했다.

이원영 교수는 “원전은 시행착오를 허용하지 않는 것이기에 기술이라 이름할 수 없다. 다른 종류의 위험과는 비교할 수 없습니다. 자본 논리에 휩쓸려 세상에 나온 것이 불행”이라고 했다. 이어서 “원전은 본래 비밀이 많을 수밖에 없다. 가장 효율적인 방법은 내부로부터의 고발, 즉 공익제보”라고 했다.

원전센터는 ①원전 현장 제보 접수 ②원전노동자 작업환경 등 감시 ③원전인허가 및 운영 과정 감시 ④원전 관련 가짜뉴스 대응 등을 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센터는 지난해 국내외 전문가를 초청해 ‘원전안전기술문제 아카데미’를 열고 기술 관련 담론을 한데 이어, 법적 대응을 위해 민변과 녹색법률센터에서 활동한 이희영 변호사를 자문변호사로 초빙했다.이희영 원전센터 자문변호사는 “환경과 원전 문제에 관심을 갖고 있었다. 원전은 중요한 문제라 생각해서 원전센터 자문변호사에 지원했다”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www.bulkyo21.com/news/articleView.html?idxno=46868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