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기사] ‘민간의 원안위’ 원전위험공익정보센터 출범(이투뉴스)

‘민간의 원안위’ 원전위험공익정보센터 출범


이상복 기자

2020.09.17

17일 출범식 갖고 활동 본격화…탈핵시민사회 인사 주축

▲원전위험공익정보센터(PRCDN) 출범식에서 이원영 수원대 교수(왼쪽 세번째)와 이희영 센터 고문변호사(오른쪽 세번째)가 센터 준비위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투뉴스] 원자력 분야의 각종 위험사항과 불법행위에 관한 공익제보를 받아 이를 고발하고 당국의 대응을 촉구하는 민간기구가 결성돼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원전위험공익정보센터(PRCDN. Public Reporting Center for the Dagers of Nuclear Power Plants)는 17일 서울지방변호사회관에서 출범식을 갖고 향후 활동계획을 공개했다.

센터는 성원기 강원대 교수, 이원영 수원대 교수, 김병갑 울산 탈핵운동 활동가, 유원일 전 국회의원, 곽노진 생명탈핵실크로드 100인 위원, 류두현 IT엔지니어, 문인득 원전 기술사, 이승은 탈핵실크로드 순례단 간사, 이향림 저널리스트 등이 주도해 설립했다.

정부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와 쌍벽을 이루는 민간기구로서 원전 현장의 모든 내부고발을 비롯해 방사능 유출, 원전 현장 피폭, 격납용기 안전, 원전 인허가와 한수원·원안위 관료 불법행위 및 직무유기 일체를 제보받아 위법사항을 징벌토록 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언론사의 허위보도와 유튜브 가짜뉴스, 유언비어 유포 등에 관한 제재방안도 강구하기로 했다.

앞서 이들은 국내외 전문가를 초청해 ‘원전안전기술 아카데미’ 등 강좌를 개설하는 등 관련 기술 자료를 축적해 왔고, 이희영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변호사(녹색법률센터 운영위원)를 단체 고문변호사로 초빙해 법리대응 체제를 갖췄다.

센터 관계자는 “현장으로부터의 제보를 가장 중시해 기술적 문제를 다루되 사회전반의 원전관련 위험 문제도 다룰 것”이라며 “판단에 따라 감사원장과 월성 1호기 수명연장을 결정한 고위공무원을 대상으로 민·형사상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정부가 탈원전을 선언했으나 안전대책은 나아진 게 없다”면서 “선진국처럼 교차감시를 해야한다. 우리는 행정부가 감시까지 도맡아 하는 ‘끼리끼리 구조’를 벗어나지 못해 민간차원의 대응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상복 기자 lsb@e2news.com

▲원전위험공익정보센터(PRCDN) 공익제보 요청문

원문보기>> http://www.e2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26207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