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기획] 대진원전건설백지화 투쟁 승리의 역사(연표)

– 2010.10.28 김대수삼척시장 대진원전유치 공식선언

– 2010.12.04 삼척핵발전소반대투쟁위원회 결성

– 2011.03.08 근덕.노곡원전반대투쟁위원회 결성

– 2011.03.09 김대수시장 원전유치결의대회 개최(삼척실내체육:96.9% 유치찬성 가짜 서명부 등장)

– 2011.04.04 삼척핵발전소반대 범시민 촛불집회 개최(대학로공원:1,000여명 참석)

– 2011.12.23 한국수력원자력() 대진원전예정구역 지정확정

– 2012.03.11 삼척핵발전소결사반대 범기민궐기대회 개최(근덕재가복지센터 앞)

– 2012.04.27 한수원 주최 근덕주민설명회 저지투쟁 승리((근덕면 복지회관앞)

– 2012.05.25 삼척시의회 점거 투쟁

– 2012.06.20 김대수 삼척시장 주민소환운동 돌입 선언

– 2012.09.13 대진원전건설예정지역 확정 정부발표

– 2012.10.31 김대수 삼척시장 주민소환투표 실시(투표율25.9%로 무산)

– 2013.04.28 삼척핵발전소결사반대 범시민 궐기대회 개최(근덕재가복지센터 앞)

– 2014.10.09 삼척시민주관으로 핵발전소유치 찬반 주민투표 실시

– 2015.10.09 주민투표1주년기념 삼척핵발전소건설반대 범시민궐기대회 개최(삼척시청앞광장)

– 2019.06.05 삼척핵발전소반대 352번째 수요촛불집회 개최

– 2019.06.05 삼척 대진핵발전소건설지정고시 철회고시 관보게재

[관련 뉴스] 정부, 삼척 대진원전 예정구역 지정 공식 ‘철회'(원자력신문)

정부, 삼척 대진원전 예정구역 지정 공식 ‘철회’

강원도-삼척시, 해당 부지 수소단지로 전환 개발

이석우 기자

2019.06.03

원문보기>> http://www.knp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6682

정부가 삼척 대진원자력발전소 예정구역 지정을 공식 철회했다. 강원도와 삼척시는 이 부지를 수소거점 단지로 전환해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31일 제66회 전원개발사업추진위원회를 열어 삼척시 대진원자력발전소 예정구역 지정(지식경제부 고시 제2012-217호, 2012년 9월 14일) 철회를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대진원전 예정구역은 강원도 삼척시 근덕면 부남리와 동막리 일원의 317만 8454㎡ 규모였다. 산업부는 삼척시 원전 예정구역 지정 철회를 고시할 예정이며, 효력은 관보에 게재(1주일 내외 소요)되는 대로 발생한다.

이번 삼척 원전 예정구역 지정 철회는 사업자인 한국수력원자력이 지난해 6월 15일 사업종결을 결정함에 따라 예정구역 유지의 필요성이 없어진데다 삼척시와 지역주민도 지정 철회를 강력히 요청함에 따라 이뤄졌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한수원은 정부의 대진원전 건설계획 취소 확정(에너지전환로드맵 국무회의 의결,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공고 등) 이후 대진원전의 사업종결을 결정하고 지난해 7월 3일 산업부에 예정구역 해제를 신청한 바 있다.

또 삼척시도 지난해 3월 26일과 올해 5월 20일 두 차례에 걸쳐 공문을 보내 주민들의 요구, 원전 예정부지 내 수소도시 사업추진 필요성 등을 이유로 예정구역 지정 철회를 강력하게 요구해 왔다.

실제 원전 예정구역 지정 이후부터 원전 건설을 지속적으로 반대해왔던 삼척 지역주민들은 정부 및 한수원의 건설 취소 결정 이후 예정구역 지정 철회를 지속 요구해 왔다.

대진원전 예정구역 지정(2012년 9월 14일) 이후 삼척시 주관(주민투표위원회)으로 원전유치 찬반 주민투표 실시(2014년 10월 9일) 결과(투표율 68%)에서도 유치반대가 85%에 달했고 찬성은 14%에 그쳤다.

강원도와 삼척시는 원전 예정구역 해제를 계기로 해당 부지를 수소거점 단지로 적극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도 지난달 29일 삼척시를 올해 ‘수소생산기지구축사업’ 지원 대상으로 선정하는 등 삼척시의 수소거점 도시 육성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관련 뉴스] 삼척 원전 항쟁역사 ‘2번째 기념비’ 세웠다(한겨레)

삼척 원전 항쟁역사 ‘2번째 기념비’ 세웠다


2019-08-29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area/gangwon/907695.html#csidxa321970d7283e2db65cadd732ec9e19

근덕에 삼척원전 건설 백지화 2번째 기념비

삼척핵발전소반대투쟁위원회와 근덕·노곡 원전반대투쟁위원회, 삼척환경시민연대 등 반핵단체와 주민들은 29일 오전 근덕면 덕산리 8·29기념공원에서 ‘삼척원전 건설 백지화 기념식’을 열었다. 삼척시 제공

8년이 넘는 투쟁 끝에 원자력발전소 건설을 막아낸 강원도 삼척시민들이 원전 항쟁역사를 고스란히 담은 기념비를 건립했다.

삼척핵발전소반대투쟁위원회와 근덕·노곡 원전반대투쟁위원회, 삼척환경시민연대 등 반핵단체와 주민들은 29일 오전 근덕면 덕산리 8·29기념공원에서 ‘삼척원전 건설 백지화 기념식’을 열었다.

이날 기념식에선 ‘원전 반대 운동을 하면서 마음 곳곳에 상처도 많지만 마침내 이겼고, 이 땅을 지켜냈다’는 취지의 기념비도 설치했다. 1999년 1차 원전 백지화 투쟁 승리 당시에 이어 8·29기념공원에 설치된 2번째 원전 백지화 기념비다. 기념비에는 삼척 원전 백지화 투쟁에 승리한 시민들의 역사가 일목요연하게 담겨있다.

삼척 원전 논란은 1981년 정부가 근덕면 일대를 원전 건설 예정지로 고시하면서 시작됐다. 이어 정부는 1991년 근덕에 원전을 건설하겠다고 발표했다. 원전 건설 계획이 발표되자 주민들은 반대대책위 구성, 이장 집단 사표 등 반대 운동에 나섰다. 1993년 8월29일 주민들은 총궐기대회를 열었다. 1998년에는 국회 앞 집회, 광화문 결의대회 등으로 최고조에 달했다. 결국, 정부는 1998년 12월 삼척원전 건설 후보 예정지 고시를 해제했다. 이를 기념해 주민들은 1999년 근덕에 8·29기념공원을 건설하고 원전 백지화 기념탑과 비석을 세웠다.

하지만 평화는 오래가지 않았다. 다음 해인 2010년 전임 김대수 시장이 신규 원전 유치 신청을 하면서 삼척 원전 논란은 재개됐다. 삼척 반핵단체와 주민들은 곧이어 8·29기념공원에 모여 반대 투쟁을 공식 선언했다. 하지만 이명박 정부는 2012년 삼척을 원전 예정구역으로 지정 고시했다. 이에 맞서 삼척시민은 총궐기대회와 수요 촛불집회, 찬반 주민투표, 도보 순례 등 원전 백지화와 예정구역 지정 철회를 줄기차게 요구해 왔다. 결국 문재인 정부 들어 지난 5월 정부는 삼척 원전 예정구역 지정을 철회했다.

삼척핵발전소반대투쟁위원회 관계자는 “삼척시민들은 2차례에 걸쳐 원전 건설을 막아냈다. 원전 항쟁의 정신이 후대에도 이어질 수 있도록 기념비를 제작했다”고 말했다.

박수혁 기자 psh@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