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관련기사] 日, 후쿠시마 원전 처리수 처분방안으로 `장기보관` 검토 (연합뉴스, 2019/05/13)

日, 후쿠시마 원전 처리수 처분방안으로 ‘장기보관’ 검토
2019-05-13

해양 방출 등 외부 배출에 대한 우려에 ‘보관’ 방안도 논의키로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2011년 수소폭발 사고를 일으킨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의 처리수(방사능 오염수를 정화 처리한 물)의 처분방안으로 일본 정부가 탱크에 장기보관하는 방안을 새롭게 검토할 것이라고 마이니치신문이 13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동안 일본 정부는 처리수의 해양 방출을 포함해 5개 처분방안을 검토해 왔지만, 외부로 방출하는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 실현 가능성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사고 상흔 보이는 후쿠시마 원전(2017년)
사고 상흔 보이는 후쿠시마 원전(2017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경제산업성의 전문가 소위원회는 이르면 내달 장기보관을 포함해 총 6개 방안을 두고 압축하는 논의를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6개 방안은 해양 방출, 대기 방출, 지하 매설, 파이프라인을 이용한 지층 주입, 전기분해, 원전 부지 내 저장탱크에 장기보관하는 방안 등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열린 관련 공청회에서 처리수의 장기보관을 희망하는 의견이 다수 제기되자 처분방안으로 추가하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처분방안에 대해선 전문가 소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일본 정부가 최종적으로 결정할 방침이다.

그러나 방법론에 대해선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일본 정부 내에서도 2020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앞두고 처리수 처분방안이 주목을 받아 이를 둘러싼 ‘풍평피해'(風評被害.소문으로 인한 피해)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계획상으로는 처리수 처분을 포함해 폐로가 완료되는 시점은 2051년이다.

장기보관 방안을 검토할 시 보관할 수 있는 기간과 양, 방사선량의 저감 효과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탱크는 현재 2020년까지만 증설 계획이 있는 상태다.

이 때문에 용량이 한계에 달하면 오염도가 낮은 처리수부터 소량씩 처분하는 방안도 검토될 것으로 신문은 전망했다.

마이니치는 “현시점에선 정부가 어떤 방안을 선택할지 전망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jsk@yna.co.kr

원문보기>> https://www.yna.co.kr/view/AKR20190513079700073

일본 마이니치신문 원문보기>>
福島第1原発処理水、長期保管も選択肢 政府、処分法検討
https://mainichi.jp/articles/20190513/k00/00m/040/002000c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