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관련기사] 李총리 “日 후쿠시마원전 오염수에 심각한 우려” (뉴시스, 2018/10/02)

李총리 “日 후쿠시마원전 오염수에 심각한 우려”
“외교부, 日 정부 현명한 결정 내리도록 대처”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2018-10-02

이낙연 국무총리가 2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18.10.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2일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 대부분에서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는 보도에 대해 “인접국가 정부로서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전의 오염수를 정화해 바다에 방출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보도됐지만, 후쿠시마 원전을 운영하는 도쿄전력은 정화가 끝난 오염수의 80% 이상이 배출기준치를 초과하는 방사능 물질을 포함하고 있다는 조사결과를 내놨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총리는 “세계 어느 국가보다 방사능 위험에 민감한 일본이 방사능 물질 방출방안을 검토한다면 그것을 납득할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라며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하면 해양 환경과 수산물 안전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것은 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총리는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면서 “일본 정부의 설명과 신중한 결정을 요망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외교부 등 관계부처는 이러한 입장을 전달해 일본 정부가 현명한 결정을 내리도록 대처하길 바란다”고 지시했다.

지난달 28일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에서 강력한 지진과 쓰나미가 발생해 엄청난 인명·재산 피해가 발생한 것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조코 위도도 대통령에게 진심어린 위로의 말씀을 전했지만, 비통에 빠진 인도네시아 국민과 정부에 깊은 위로의 마음을 다시 전한다”고 했다.

이 총리는 우리 정부가 100만 달러의 구호금을 제공할 예정이라는 뜻을 밝히면서 “외교부는 재해수습과 피해복구를 위해 긴급구호대 파견, 구호물품과 장비의 지원, 의료 지원활동 등 추가로 도울 방법이 있는지 인도네시아 정부와 협의해 실천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또 우리 교민과 여행객의 피해도 철저히 확인해서 대처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원문보기>> http://news1.kr/articles/?3439741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